전체메뉴
“전두환 친필 대전현충원 현충문 현판 철거하라”…국민청원 올라와
더보기

“전두환 친필 대전현충원 현충문 현판 철거하라”…국민청원 올라와

뉴스1입력 2019-08-16 10:55수정 2019-08-16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시민들이 현충탑에 참배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 1985년 직접 쓴 친필 현판이 30년 넘게 국립대전현충원 현충문에 걸려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019.8.14 /뉴스1 © News1

전두환 전 대통령의 글씨가 국립대전현충원 정문인 ‘현충문’ 현판으로 걸려 있다며 이를 철거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6일 ‘국립대전현충원의 전두환 친필 현충문 현판 철거에 관한 청원’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현충원은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했던 애국지사, 국가유공자를 모신 국가 정체성을 상징하는 공간”이라며 “반란죄로 처벌을 받은 전두환 대통령 글씨가 현충원 정문 현판으로 걸려 있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립대전현충원의 명예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두환은 내란죄 및 반란죄 수괴 혐의로 1심에서는 사형을, 항소심에서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바 있다”며 “이에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의거 대통령에 관한 예우를 박탈 당했고, 2006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서훈이 취소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날 오전 현재 이 청원에는 479명이 참여했다.

(대전ㆍ충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