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품 브랜드, 특화된 단지 공급으로 좋은 평가 받는 ‘반포 센트레빌’
더보기

명품 브랜드, 특화된 단지 공급으로 좋은 평가 받는 ‘반포 센트레빌’

동아경제입력 2019-08-16 10:38수정 2019-08-16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브랜드가 아파트에 적용되면서 이제는 주거 선택 시 중요한 요소로 자리매김 하게 됐다. 건설사 명은 몰라도 아파트 브랜드만 알면 통하는 시대가 온 것.

건설사들도 이에 맞춰 신규 브랜드를 론칭 하는가 하면 기존 브랜드 명성을 탄탄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처럼 건설사들이 이름을 걸고 내놓기 때문에 브랜드 아파트는 안정성과 신뢰성이 높은 편이다. 브랜드 아파트로 지어지면 해당 건설만의 노하우도 집약돼 입주민들의 만족도도 높다.

작년 말 닥터아파트의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를 살펴보면, 브랜드가 아파트 구입의 1순위이기도 했다. 동일한 입지에서 아파트를 구입할 경우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요소가 브랜드라고 37.44%나 응답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브랜드 아파트의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초구 반포에서도 오는 8월 동부건설이 '반포 센트레빌'을 선보인다.

동부건설은 명품 브랜드, 특화된 단지 공급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건설사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강남권에서 동부건설의 인기는 집값으로도 나타난다.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아파트의 공시지가는 매년 꾸준하게 상위권에 머물렀다. 이 단지는 2018년에는 주거지역 중에서 ㎡당 146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올해도 1770만원을 기록했다.

반포 센트레빌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30-15, 16번지 일원에 들어선다. 단지는 2개동, 지하 3층~지상 19층, 전용면적 59~88㎡, 총 108세대로 구성돼 있다.

반포 센트레빌은 강남 서초구 노른자 입지에 위치하며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 등 뛰어난 인프라는 물론 단지 내·외부로 쾌적한 환경을 갖췄다. 또한 세련되고 유니크한 외관 디자인, 단지의 쾌적함과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필로티 설계, 고품격 커뮤니티와 함께 각종 첨단 시스템도 제공돼 향후 지역 랜드마크로 떠오를 것이 기대된다.

반포 센트레빌은 지하철 9호선 사평역 초역세권에 2·3·7·9호선도 가까워 이용하기 편리하다. 경부고속도로 반포IC 및 고속터미널까지 가까이 위치한 사통팔달 강남 교통의 중심지이다.

단지 인근으로 생활편의시설도 풍부해 신세계백화점, 반디앤루니스, 메가박스, 뉴코아아울렛, 킴스클럽, 서울성모병원 등 대형 쇼핑센터와 병원이 가깝다. 여기에 단지 바로 앞 서원초를 비롯한 원촌초·중, 반포고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데다 반포동 학원가까지 인접해 있어 뛰어난 교육환경을 갖췄다. 단지 내 시설처럼 이용 가능한 고무래어린이공원 및 서리풀공원, 한강공원 등도 가까워 쾌적한 자연환경도 누릴 수 있다.

반포 센트레빌은 오픈발코니를 적용하는 등 반포를 대표할 새로운 랜드마크 설계도 갖췄다. 입주민의 자부심을 높이는 세련되고 유니크한 외관 디자인, 단지의 쾌적함과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필로티 설계는 물론 단지 내 녹지가 풍부한 센트레가든 등 자연 친화적인 단지 설계로 생활의 가치를 더했다.

단지는 최근 다른 재건축 단지와는 차별화 되는 대부분 4베이, 판상형 설계 적용으로 일조 및 조망권을 극대화 했으며 넓어진 수납과 여유로운 주거공간을 구성했다. 전용면적 82㎡ 전체에 오픈형발코니가 적용된다. 계절수납 등 활용성 높은 세대창고를 적용했고, 어린이집, 작은도서관, 골프 및 헬스시설 등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실용적인 고품격 커뮤니티도 제공될 예정이다.

반포 센트레빌은 각종 첨단 시스템이 제공된다. 뛰어난 보안시스템과 에너지절감 시스템이 도입돼 입주민들이 보다 체계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주거 공간과 생활이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음성인식 인공지능 시스템으로 입주민들의 생활 편리함을 더했으며, 전열교환 세대 환기시스템, 신발장 배기 시스템 등을 통한 신선한 실내공기 유지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생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