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들이 말 안들어”…집에 2차례 방화 시도 50대 구속
더보기

“아들이 말 안들어”…집에 2차례 방화 시도 50대 구속

뉴스1입력 2019-08-16 09:50수정 2019-08-16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집에 불을 지르려다 미수에 그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사천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미수 등 혐의로 A씨(59)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1시5분쯤 사천시 동금동 자신의 빌라에 가스밸브를 칼로 자르고 라이터로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집에 같이 있던 아들이 제지해 실제 불이 붙지는 않았다.

주요기사

이어 A씨는 40여분 후 집에 있던 LPG가스통을 들고 빌라 1층까지 내려가 다시 방화를 시도하려 했지만 미수에 그쳤다. 경찰은 LPG가스통의 가스가 이미 다 방출된 상태라 불이 붙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컴퓨터 게임만 하고 있어 꾸중을 했는데 대들어서 겁을 주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