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사모펀드·부동산거래 등 각종 의혹에 “국회서 소상히 답변”
더보기

조국, 사모펀드·부동산거래 등 각종 의혹에 “국회서 소상히 답변”

뉴스1입력 2019-08-16 09:43수정 2019-08-16 0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 전체 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사모펀드에 출자하기로 약정한 것과 관련, “인사청문회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26분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가지 점에서 비판과 의혹을 제기하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가족은 ‘블루코어밸류업1’이라는 사모펀드에 총 74억5500만원을 투자 약정했다. 이는 조 후보자 가족의 신고 재산인 56억4244만원보다 18억원가량 많았으며 펀드 총 규모인 100억1100만원의 74%에 달했다.

여기에 해당 사모펀드의 운용사가 등기부등본의 주소지에 존재하지 않는 것과 관련한 허위신고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던 2017년 11월 정 교수가 자신 소유의 부산 해운대 소재 아파트를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 조모씨에게 매매한 것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한 ‘위장 매매’가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

정 교수가 부산 해운대 소재 빌라에 대해 조씨와 맺은 임대차 계약과 관련해서도 의혹이 제기됐다. 빌라의 명의는 조씨로 되어 있지만 임대차계약서에는 부인인 정 교수가 임대인, 조씨가 임차인으로 명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빌라에는 현재 조 후보자의 어머니가 거주하고 있다.

조 후보자 측은 이와 관련해 “법령에서는 공직자 및 가족 등에 대해 주식(직접투자)에 대한 규제를 하고 있을 뿐 펀드(간접투자)에 대한 규제는 없다”며 “후보자가 공직자가 된 이후 배우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적법하게 주식을 처분하고 그 자금 등으로 법상 허용되는 펀드 투자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아파트 거래와 관련해서는 “거래 내역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실제 거래였고 아는 사람에게 아파트를 판매한 것”이라며 “(법적인) 문제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