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긴급 NSC 상임위 개최…“文대통령, 北 발사 직후 보고 받아”
더보기

靑, 긴급 NSC 상임위 개최…“文대통령, 北 발사 직후 보고 받아”

뉴스1입력 2019-08-16 09:26수정 2019-08-16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이날 미상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또다시 발사한 것과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긴급 NSC 상임위 회의를 시작했고 회의는 현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발사에 대해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받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합참은 이날 “북한은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회의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면서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최근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응한다는 명목으로 지난달 25일, 31일에 이어 8월2일, 6일, 10일, 그리고 이날(16일)까지 총 6차례 미사일을 쏘아올렸다.

북한은 이와 동시에 우리측에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이날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문 대통령이 전날(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평화경제에 대한 청사진을 그리면서 북한에 함께 하자고 손을 내민 데에 “망발을 늘어놓았다”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어 “두고 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했다.

북한은 11일에는 외무성 권정근 미국 담당 국장 명의 담화를 통해 “새벽잠까지 설쳐대며 허우적거리는 꼴이 참으로 가관”, “청와대의 작태가 우리 눈에는 겁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어대는 것 이상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등 조롱에 가까운 발언을 쏟아낸 바 있다.

한미 군 당국은 5일부터 8일까지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실시했고 11일부터는 전시를 가장한 연합 전구급 지휘소훈련(CPX)에 돌입했다. 이 훈련은 20일 마무리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