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메시, 라리가 개막전 결장…오른쪽 종아리 부상
더보기

메시, 라리가 개막전 결장…오른쪽 종아리 부상

뉴시스입력 2019-08-16 09:07수정 2019-08-16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경미한 부상으로 시즌 개막전을 건너뛴다.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FC바르셀로나 감독은 메시가 17일(한국시간) 산 마메스 원정으로 치러질 아틀레틱 빌바와의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개막전에 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종아리 부상 때문이다. 메시는 지난 5일 훈련 중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이 여파로 바르셀로나의 미국 원정길에 동행하지 않았다. 팀 훈련에서도 배제된 채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발베르데 감독은 “메시는 여전히 팀 훈련을 소화하지 않고 있다. 회복하는 것과 훈련에 참가하는 것은 다르다. 조금 더 지켜볼 것이다. 물론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시의 복귀 시기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언급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메시는 빠졌지만 나머지 주전급 선수들은 대거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올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바르셀로나에 합류한 앙투안 그리즈만과 수차례 이적설에 시달렸던 필리페 쿠티뉴 등 출격 대기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