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소하 협박’ 진보단체 간부 기소… 경찰, 범행후 봉투 건넨 조력자 내사
더보기

‘윤소하 협박’ 진보단체 간부 기소… 경찰, 범행후 봉투 건넨 조력자 내사

고도예 기자 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죽은 새와 커터 칼, 협박 메시지가 담긴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된 진보단체 간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강형민)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 씨(35)를 협박 혐의로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유 씨에 대한 첫 재판은 22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유 씨는 6월 23일 오후 11시경 서울 관악구의 한 편의점에서 ‘태극기 자결단’이라는 이름으로 소포를 보낸 뒤 경찰의 추적을 어렵게 하기 위해 버스와 택시를 7차례나 갈아타면서 용산구와 중구, 종로구, 성북구를 거쳐 강북구에 있는 집까지 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 씨의 범행을 도운 남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내사 중이다. 소포를 보낸 뒤 이동하던 유 씨를 만난 한 남성이 비닐봉투를 건네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비닐봉투를 받아든 유 씨는 한 건물 안으로 들어가 옷을 바꿔 입고 나왔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주요기사
#윤소하 의원#정의당#소포협박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