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규제 피해 中企들에 100억 보증”… 안양시, 경기신보에 예산 10억 출연
더보기

“日규제 피해 中企들에 100억 보증”… 안양시, 경기신보에 예산 10억 출연

이경진 기자 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안양시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따른 피해 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예산을 편성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안양시는 경기신용보증재단(경기신보)과 14일 청사에서 1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 협약을 체결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재·부품 국산화 등 기술개발을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치다.

협약에 따라 안양시는 피해를 보거나 기술개발을 추진하는 중소기업을 파악해 경기신보에 추천하고 경기신보는 안양시 출연금(10억 원)의 10배인 100억 원까지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피해 기업이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으면 업체당 최대 5억 원까지 1%의 고정금리로 보증해주는 방식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2차 추경예산을 통해 4억 원, 내년 본예산에서 6억 원 등 총 10억 원을 마련해 경기신보에 출연한다. 앞서 시는 기업지원과, 세정과, 징수과, 안양창조진흥원, 안양과천상공회의소 등이 참여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지방세 감면과 체납세 징수유예 방안 등 세부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주요기사

최대호 안양시장은 “경쟁력 있는 기업들이 소재, 부품, 장비 등을 조달하고 개발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경기 안양시#일본 수출규제#경기신보#중소기업 지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