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엎친 데 덮친 격 몰려오는 ‘R’의 공포
더보기

[사설]엎친 데 덮친 격 몰려오는 ‘R’의 공포

동아일보입력 2019-08-16 00:00수정 2019-08-16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 경제의 동반 침체를 뜻하는 이른바 R(Recession)의 공포가 다시 몰려오고 있다. 14일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3.05% 하락한 25,479.42에 거래를 마쳤다. 올해 최대, 역대 네 번째로 큰 하락폭이다. 연쇄반응을 일으켜 다음 날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주요국의 주가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날 글로벌 증시가 곤두박질친 데는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독일과 중국의 부진한 경제 성적표가 기폭제 작용을 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2002년 이후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고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은 전 분기에 비해 뒷걸음쳤다.

불안한 조짐은 미국의 장단기 금리 역전에서도 확인됐다. 불안한 주식 대신 상대적으로 안전한 미국의 장기 국채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 이에 따라 10년 만기채 금리가 2년채보다 오히려 낮아지는 이례적인 현상이 발생했는데, 이 같은 장단기 금리 역전은 대체로 본격적인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문제는 한국이 세계 경기침체에다 미중 무역전쟁, 한일 경제 분쟁의 한복판에 놓여 있다는 점이다. 다른 국가에 비해 이중 삼중으로 더 어려운 처지라고 할 수 있다. 지난달 한국은행은 올해 성장률 전망을 두 차례나 낮춰 2.2%로 예상했지만 이후 그마저도 쉽지 않아 1%대로 내려앉을 것이라는 예측들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 위기가 아니라면서 위기의식을 버릴 때가 아니다. 국력을 경제 살리기에 총동원해도 한꺼번에 몰려오는 대외 악재와 싸우기에 버거운 상황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사면초가(四面楚歌)의 상황에서 정쟁을 일삼고, 기업을 압박하고, 예산을 엉뚱한 곳에 허투루 쓸 때가 아니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