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H, 신규 장기임대에 미세먼지 99.9% 제거 장치
더보기

LH, 신규 장기임대에 미세먼지 99.9% 제거 장치

유원모 기자 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年300억 들여… 3기 신도시도 적용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앞으로 건설하는 장기임대주택에 미세먼지를 99.9% 이상 걸러낼 수 있는 고성능 기계환기장치를 전면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LH가 올해 4월 발표한 ‘LH형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연간 약 300억 원을 투자해 취약계층의 생활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향후 3기 신도시에 건설되는 임대주택에도 적용된다.

기계환기장치는 강제 환기 방식으로 필터 성능이 높아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이 용이하다. 전열교환 방식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이 높고 라돈 등 유해 가스의 안정적 배출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통해 건물 내부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줄여 임대단지 입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LH는 임대주택 입주민의 생활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주민공용 시설에 공기청정시스템을 설치하고 노후 승강기의 교체 주기에 따라 승강기를 신규 설치할 때에도 공기청정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아이들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놀 수 있는 실내놀이터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새롭게 도입되는 환기장치를 통해 임대주택 거주민에게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실내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lh#미세먼지#고성능 기계환기장치#임대주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