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울산 해변서 파도 휩쓸려 실종된 20대남성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울산 해변서 파도 휩쓸려 실종된 20대남성 숨진 채 발견

뉴스1입력 2019-08-15 19:15수정 2019-08-15 1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새벽 울산 동구 주전몽돌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려 내려간 20대 남성이 실종 16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울산해양경찰서는 동구 주전몽돌해변 노랑바위 앞 해상에서 실종된 A씨(27)를 수색한 결과 실종 지점에서 40m 떨어진 몽돌해변 해상 레저시설 앞에서 박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창원에 거주하는 A씨는 일행 2명과 함께 주전 소재 펜션에서 투숙 중 전날 오후 4시부터 소주 4병을 나눠 마신 뒤 이날 새벽 0시3분께 바람을 쐬기 위해 해변을 거닐었다.

A씨는 ‘발만 담그겠다’는 말과 함께 물가에 발을 디뎠다가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바다로 떠밀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밤 사이 강동해경파출소, 방어진해경파출소, 해경구조대, 경찰, 소방구조대 등 100여 명이 수색을 벌였으나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

숨진 A씨는 가족들의 신원 확인 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해경은 A씨가 높은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 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울산은 현재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들어와 있으며 해상에는 2~4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