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계천 옆 사진관]광복절 경축식에서 여야 대표와 반갑게 악수하는 김정숙 여사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광복절 경축식에서 여야 대표와 반갑게 악수하는 김정숙 여사

박영대기자 입력 2019-08-15 18:14수정 2019-08-15 1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김정숙 여사가 여야 대표와 반갑게 악수를 하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dm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여야 대표와 반갑게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의 뒤를 따른 김 여사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나눈 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도 눈을 맞추며 악수와 함께 인사했고, 이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도 악수를 했다.

김 여사와 황 대표는 지난달 5.18 기념식에서 악수를 나누지 않았는데, 당시 한국당은 “제 1야당 대표를 무시했다”며 반발했고 청와대는 ‘여유가 없었을 뿐 고의가 아니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