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복 74주년 여야 온도 차…민주 “克日” vs 한국 “정부 실책”
더보기

광복 74주년 여야 온도 차…민주 “克日” vs 한국 “정부 실책”

뉴시스입력 2019-08-15 15:19수정 2019-08-15 15: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 黃 '건국절' 옹호에 "선열들 무덤 침뱉아"
평화 "日도발 극복해야" 정의 "日, 제2의 침략"
한국 "대한민국, 위기로 전락…한일관계 최악"
바른미래 "靑·與, 반일감정 정치적 이용 안돼"

여야는 15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과 정신을 한 목소리로 기리며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러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놓고는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극일’(克日)을 강조하며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일련의 상황을 ‘정부 실책’으로 규정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늘은 일제 침탈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이 자주독립 국가임을 전 세계에 알린 날”이라며 “그러나 일본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은커녕 과거사를 빌미로 경제침략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역사적 과오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이 시작된 경제침략에 맞서 우리는 ‘제2의 독립운동’ 정신으로 맞서야 한다”며 며 “이번 기회에 소재, 부품, 장비 산업에 대한 투자를 획기적으로 늘리고, 일본의 수출규제를 당당히 극복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전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뉴라이트 인사들의 ‘1948년 건국절’ 주장을 옹호한 데 대해 “이는 일제 강점기 독립을 위해 피흘린 선열들의 무덤에 침을 뱉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1야당 대표가 몰지각한 역사 인식으로 헛된 이념 논쟁을 불러오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황 대표는 아베 정권의 야욕을 대변하는 정당이 아니라면 공당의 책임 있는 정치 지도자로서의 역할과 사명에 충실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범여권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한목소리로 아베 정부를 성토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우리에게 식민지의 고통을 안겼던 일본이 반성과 사죄는 커녕 적반하장으로 강제징용 판결을 문제 삼아 경제전쟁을 일으켰다”며 “선조들이 각고의 노력과 희생으로 광복을 이루었듯이 우리는 일본의 경제 도발을 물리치고 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온 국민의 뜻을 모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물리치기 위해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기업은 관련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국민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통해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강제동원 등 식민지배의 역사를 부정하고 경제도발로 감행한 것은 ‘제2의 침략’에 다름 아니다”며 “종전의 날을 맞이한 일본 정부는 다시 한 번 전쟁의 과오를 되새기고 반성과 참회의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도 광복절이 갖는 의미를 높이 평가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74년 전, 대한민국은 35년간의 암흑과 고통의 시간을 끝내고 자유를 찾았으며 해방을 맞았다”며 “이후 선조들의 눈물과 피, 땀으로 대한민국은 세계 10대 경제 강국으로 일어섰고 성장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 ‘기적’의 대한민국이 정부 실책으로 뿌리부터 흔들리고 경제 파탄과 안보 불안이라는 ‘위기’의 대한민국으로 전락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관계는 역대 최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북한의 계속되는 무력 도발과 도를 넘은 막말로 남북관계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상황”이라며 “같이 어깨를 맞대 자유를 꿈꿨던 동맹들마저 외교 실정으로 대한민국은 고립무원의 길에 빠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74년 전 오늘,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었던 그날처럼 오늘을 변곡점으로 대한민국은 새 길을 찾아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특히 애국선열들께서 피로 지킨 대한민국의 정체성은 결코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우리 정부와 일본 정부를 함께 비판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아직도 일본은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는 데만 열중하고 있다”며 “가해자로서 책임과 사과도 없는 일본을 규탄하며, 역사의 진실을 직시하고 피해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의 발전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행동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도 지금처럼 반일감정을 자극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