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광복절 담화문 “새로운 정치체제로 새 시대 열어야”
더보기

손학규, 광복절 담화문 “새로운 정치체제로 새 시대 열어야”

뉴시스입력 2019-08-15 12:32수정 2019-08-15 1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도통합으로 국론 통합, 의회가 정치 중심서 국민 통합해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5일 “광복 74주년, 3·1운동 100년,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이해 새로운 대한민국, 새로운 한반도 질서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새로운 정치체제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자”고 제안했다.

손 대표는 광복절을 맞이해 낸 담화문에서 “우리의 위대한 역사 앞에는 커다란 도전이 다가서고 있다. 무엇보다 경제가 침체기에 들어서고 민생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생산, 소비, 수출, 고용 등 모든 부분에 빨간 불이 켜지고 경제성장률은 1%대로 들어서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자칫 우리만 뒤쳐질지 모르는 위기에 처한 것”이라고 열거했다.

이어 “여기에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안보 위기가 겹쳐지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국가간 외교는 찾아볼 수 없고, 미·중·일·러 등 주변 열강들과 북한으로부터 위협과 무시를 받는 것이 대한민국의 일상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정치적으로 커진 만큼, 이에 걸맞게 과거에 집착하지 말고 역사를 보고, 미래를 보고 위상을 크게 높여야 한다”며 “떳떳하게 국민적 자부심과 국가의 이익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손 대표는 “북한에 대해서도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존 공영을 추구하되 당당하게 요구할 것은 요구하고, 안되는 것은 안된다고 원칙을 갖고 대해야 한다”며 “미국에 대해서도 한미동맹을 발전시키고 우방 미국의 존재를 인정하되, 한반도 문제에서 대한민국을 소외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에 대해서도 과거사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요구하면서, 그러나 금전적인 배상에 집착하지 말고 우리 능력으로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도 새로운 동북아질서에서 그들의 국제적 위상에 알맞은 역할을 부여하지만 대한민국의 존재에 대해서 확실한 인식을 심어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일제 강제징집자 배상문제와 관련된 해법으로 손 대표는 ▲일본의 불법 식민 지배 사죄와 반성 ▲한국의 배상·보상 등 물질적 요구 포기 ▲한국 정부의 피해자 국내 구제 선언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손 대표는 “국내 정치는 끊임없는 대립과 싸움으로 정치가 경제와 외교, 사회 통합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하고 오히려 갈등을 조장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국회는 84일간이나 열리지 못했고, 가까스로 열린 국회마저 한 달간 아무런 안건도 통과시키지 못하고 끝냈다. 원 포인트 국회를 열어 겨우 대일 결의문을 채택하고 몇 개 안건을 통과시키는 초라한 모습을 보여준 것이 한국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념적으로 싸우고 당파적으로 갈라서 있으면 아무 것도 안 된다. 양극단의 정치를 배제해야 하는 이유”라며 “중도통합으로 국론을 통합하고 의회가 정치의 중심에 서서 국민을 통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