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크로사’ 저녁께 동해 진출…전국 흐리고 더위 주춤
더보기

‘크로사’ 저녁께 동해 진출…전국 흐리고 더위 주춤

뉴시스입력 2019-08-15 10:30수정 2019-08-15 1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전 9시 기준 일본 통과 중…저녁 동해로 진출
강원 영동·경북 북부 동해안 등 많은 비 내릴 듯
중부 강수량 최대 60㎜ 예상…남부는 밤에 그쳐
낮더위 다소 누그러들 전망…남부 일부엔 폭염

광복절인 15일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한반도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흐리고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크로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규슈와 시코쿠 사이 해상에서 북진하며 일본을 통과 중이다. 크로사는 저녁께 동해로 진출, 북동진해 16일 새벽 독도 남동쪽 100여㎞ 동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상청은 “북상하는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본을 통과하면서 생긴 지면마찰로 태풍의 강도는 점점 약해지겠지만 태풍 가장자리에서 형성된 구름대로 전국에 가끔 비가 내리겠다”며 “동풍과 지형적 효과로 동해안은 강한 비가 오고 강풍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주요기사

남부지방에 내리는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치겠으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 동안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독도에서 100~200㎜이며 많게는 300㎜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북 남부 동해안과 경남 해안에는 비가 30~80㎜의 내리겠으며, 많은 곳은 120㎜ 넘게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상 내륙, 강원 영동·충남을 제외한 중부 지방, 전북, 서해5도에는 20~60㎜의 비가 내리겠다. 제주와 충남, 전남의 예상 강수량은 5~40㎜다.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그 밖의 경상도와 강원 영서에도 강풍이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면서 낮더위는 주춤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일부 전남, 경남 내륙, 남해안에는 무더위가 이어지겠으며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는 곳도 많겠다.

주요 지역 낮 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30도, 수원 30도, 춘천 31도, 강릉 28도, 청주 32도, 대전 32도, 전주 31도, 광주 32도, 대구 31도, 부산 31도, 제주 30도로 예측된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불쾌지수는 일부 동해안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높음’ 수준으로 나타나겠다.

강원 산지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비 또는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다.

태풍이 차차 북상하면서 남해 동부 전해상과 동해 전 해상,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관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2~4m, 2~6m로 예상된다.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는 0.5~4m, 1.5~4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의 물결 높이는 0.5~1m, 0.5~2m로 전망된다.

남해안에서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나타나겠다. 오존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측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