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캘리포니아주 ‘타코 먹기대회’ 참가 남성 1명 숨져
더보기

캘리포니아주 ‘타코 먹기대회’ 참가 남성 1명 숨져

뉴시스입력 2019-08-15 09:46수정 2019-08-15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3일(현지시간)밤 마이너 리그 야구대회와 함께 열리는 타코 먹기 경연대회에 참가한 남성 한 명이 대회가 끝난 직후에 사망했다고 경찰이 발표했다.

데이나 허칭스(41)는 이 날 병원으로 후송된 직후에 숨졌다고 프레스토 경찰의 토니 보티 대변인이 14일 발표했다.

사망자에 대한 부검은 15일 중에 실시될 것이라고 보티 경찰관은 말했다. 그가 타코를 몇개나 먹었는지, 그 대회에서 우승했는지 등에 대한 것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주최측인 프레스노 그리즐리 팀의 대변인은 성명을 발표, “우리팀의 팬이 사망한 데 대해 놀라움과 애도를 금할 수 없다”고 밝히고 “지역 경찰과 최대한 협조하면서 필요한 정보는 요청하는 대로 제공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번 타코 먹기 대회는 17일 열리는 프레스노의 연례 타코먹기 대회이제 세계 타코먹기 챔피언대회 전에 열리는 행사였다. 주최측은 세계 대회와 음악축제는 예정대로 진행하겠지만 프레스노 지역 대회는 취소한다고 밝혔다.

사고 당일 객석에서 타코 먹기 대회를 지켜본 관객 매슈 보일런은 ‘프레스노 비’( Fresno Bee ) 기자에게 “그 날 허칭스는 다른 두명의 경쟁자에 비해 너무나 빠른 속도로 타코를 먹어서 눈길을 끌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치 평생 굶주린 사람처럼 타코를 연이어 입에 밀어넣었고, 씹지도 않은 채 계속 삼키고 있었다”고 했다.

대회가 7분정도 진행되었을 때 허칭스는 갑자기 넘어지면서 얼굴을 테이블에 부딪친 뒤 바닥에 쓰러졌고, 대회는 즉시 중단되었다.

지난 해 이곳 프레스노에서열린 타코 먹기 선수권대회에서는 전문 선수인 제프리 에스퍼가 8분내에 73개의 타코를 삼켜서 우승했다고 지역방송 KFSN-TV 는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각종 축제와 행사 때 먹기대회가 인기를 끌고 있으며 가장 유명한 인기 먹기대회는 7월4일 독립기념일에 뉴욕 코니아일랜드에서 열리는 핫도그 먹기 대회이다. 올해 대회에서는 조이 체스넛이 71개의 핫도그를 먹어 우승을 자지했다. 에스퍼는 3위에 그쳤다.

【프레스노( 미 캘리포니아주)= 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