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대체할 中 하늘길도 ‘먹구름’…항공사들 ‘당혹’
더보기

日 대체할 中 하늘길도 ‘먹구름’…항공사들 ‘당혹’

뉴스1입력 2019-08-15 08:01수정 2019-08-15 0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의 국내선 계류장에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Low Cost Carrier) 여객기들이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 News1

중국 항공당국이 오는 10월까지 약 두 달간 중국으로 취항하는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국내 항공업계는 일본 여행 보이콧 여파로 일본 노선을 줄이고 중국 노선 취항에 집중할 계획이었으나 중국 당국의 조치로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민항국은 전날 오후 국내 항공사들에 공문을 보내 이달 9일부터 오는 10월10일까지 중국 전 노선에 대해 운항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중국 당국의 운항 신청 거부 이유는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항공편 증가에 따른 수요 및 안전관리 차원이라고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안전을 위해 편수를 조정한다고 하지만 정확한 이유는 모른다”며 “통보만 받았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의 갑작스런 조치에 항공업계는 당혹스러운 입장이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인천~정저우, 9월 청주~장가계 노선이 막혔고 대한항공과 에어서울도 9월 중 인천~장가계 노선 취항을 준비했지만 무산 위기에 놓였다. 티웨이항공도 대구~장가계·연길 노선 취항 길이 막혔다. 제주항공도 인천~하얼빈, 부산·무안~장가계 노선을 준비했지만 길이 막혔다.

주요기사

특히 이미 취항 준비를 마치고 일부 항공권 판매를 마친 대한항공, 티웨이항공 등의 경우 환불이나 노선 변경 등 재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실제 취항까지는 한달 정도 남아 있어서 예약을 어떻게 처리할지는 좀 더 지켜봐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거세지고 있는 일본 여행 보이콧 움직임에 항공사들은 일본 노선 공급을 대폭 축소하고 있다. 이에 항공사들은 일본을 대체할 수익 노선으로 5월 확보한 운수권을 통해 신규 취항을 준비해 왔지만 중국의 갑자스러운 조치로 운항이 중단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따라 남은 3, 4분기 사업계획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측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일단 상황을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