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고’ 당한 심상정…여야 정개특위 소위원장 논의에 ‘발끈’
더보기

‘해고’ 당한 심상정…여야 정개특위 소위원장 논의에 ‘발끈’

뉴스1입력 2019-08-15 07:33수정 2019-08-15 0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심상정을 해고시킨 사람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이렇게 표현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임 위원장이었던 심 의원이 지난 7월 여야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에 등을 떠밀리듯 위원장직을 내려놓은 것을 두고 “해고”를 당했다며 서운함을 토로한 것이다.

민주당이 최근 선거법 개정안을 심의하는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을 한국당에 넘겨줄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을 두고서도 심 의원은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주요기사

“정개특위 위원장을 바꿀 이유가 없지 않나. 그건 특위를 재구성한 것이지, 연장이 아니다. 특위를 연장하면서 위원장을 바꾸고 소위원장을 바꾼 적이 없다. 민주당이 왜 전례 없이 이런 일을 하는지 묻고 싶다.”

민주당 소속의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과 민주당 간사 김종민, 한국당 간사 장제원 의원은 지난 13일 비공개로 회동해 제1소위원장 선임 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같은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소위원장을 고집하는 것은 아니다”며 한국당에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직을 내어줄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의 반대가 강하다”고 전했다.

소위원장직을 둘러싼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지지 못하는 책임을 야당으로 돌린 셈이다.

김 의원은 전날(14일)에도 장 의원과 관련 논의를 했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정개특위 소위원장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민주당은 한국당과 정의당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처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한국당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다음주쯤에는 전체회의가 소집돼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정개특위 의원들의 의견을 공유해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