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관급 후보 7명중 4명 다주택자
더보기

장관급 후보 7명중 4명 다주택자

최우열 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인사청문자료 국회 제출
7명 재산 총 265억… 예금 116억
8·9 개각으로 국회 인사청문 대상인 장관급 후보자 7명의 재산 총액이 265억여 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보유한 현금성 자산인 예금은 116억 원이고, 한 사람당 평균 재산도 38억 원으로 올 3월 공직자재산 공개 당시 장관들의 평균 재산(15억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청와대가 14일 국회에 제출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7명의 공직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 자료에 따르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서초구에 아파트 2채와 예금 32억 원을 포함해 106억 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등 7명의 재산 총액이 265억3619만 원이었다. 조 후보자는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10억5000만 원과 아내 명의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상가 등 부동산 자산 18억9000만 원에 예금 34억 원 등 재산이 총 56억 원이었다.

7명 중 4명은 다주택자였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이정옥 여성가족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등이다. 최 후보자는 투기지역인 서초구 아파트 같은 동에 2채, 김 후보자는 경기 과천에 10억 원 상당의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다주택자는 아니지만 서울 동대문구에 20억 원 상당의 ‘펜트하우스’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 후보자들은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도 다수 갖고 있었다. 자유한국당은 “재산 형성 과정의 위법성과 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철학에 맞는지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국 후보자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던 2017년 11월 본인 명의의 서울 방배동과 부인 명의의 부산 해운대에 2채의 아파트를 보유하던 중 부산의 아파트를 전(前) 제수씨에게 매각한 사실이 드러났다. 야당은 “다주택자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 가장 매매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주요기사

최우열 dnsp@donga.com·황형준 기자
#문재인 정부#개각#인사청문회#장관#조국#법무부 장관#다주택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