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광복 완성 위해 분단 극복해야”
더보기

文대통령 “광복 완성 위해 분단 극복해야”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립유공자-유족 靑초청 오찬… 안중근 의사 외손녀 등 참석
조선의열단 기념사업회, 靑에 박삼득 보훈처장 임명철회 요구
광복절 앞두고 독립유공자 초청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독립유공자 및 유족 등과 오찬을 하기 위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찬에는 생존 애국지사를 비롯해 안중근 의사의 외손녀 황은주 여사 등 국내외 독립유공자 및 유족 등 160여 명이 참석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독립유공자 및 유족과 오찬을 함께하며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며 “독립유공자 어르신들 살아생전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의 테이블 위에는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사진 등이 담긴 책자도 제공됐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선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단호하면서도 두 나라 국민 사이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성숙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백범의 음식, 오찬 메뉴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등과 오찬’ 메뉴인 ‘쭝쯔’(왼쪽·대나무 잎으로 감싼 밥)와 ‘훙사오러우’(간장으로 조린 돼지고기). 청와대사진기자단
오찬에는 생존 애국지사를 비롯해 안중근 의사 외손녀 황은주 여사 등 국내외 독립유공자 유족 등 160여 명이 참석했다.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회장인 함세웅 신부는 ‘극일항쟁(克日抗爭)’이란 문구가 담긴 붓글씨를 청와대에 전달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찬 메뉴로 김구 선생이 일제 경찰의 추적을 피해 다니며 휴대하기 편해 자주 즐겼다는 ‘쭝쯔(종子·대나무 잎으로 감싼 밥)’와 임시정부 안살림을 책임진 오건해 여사가 임정 요인들에게 대접했다는 ‘훙사오러우(紅燒肉·간장으로 조린 돼지고기)’ 등을 준비했다.

주요기사

한편 오찬에 참석한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청와대에 군 출신인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내정자의 임명 철회 요청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대통령#독립유공자#초청 오찬#애국지사#안중근 의사#황은주 여사#광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