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책 밝혀라”
더보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책 밝혀라”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2차 경제보복]외교부, 日의 민감한 부분 압박
“국제기구와 협력… 정보공개 요청”
외교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한 ‘적극 대응’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히고 나섰다. 정부가 전략물자를 수출할 때 허가를 간소화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일본을 제외하기로 한 데 이어 일본이 민감해하는 후쿠시마 원전 문제를 꺼내 들면서 대일 압박에 나선 모양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현황과 처리 계획 등에 대해 일본 측에 더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지난해 관련 문제에 대해 대응해야 할 필요성을 인식한 뒤로 꾸준히 일본 측에 해당 논의를 시작할 것을 제의했으나 일본 측이 성실한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고 정부는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 입수한 직후, 같은 해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 등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했다”며 “이에 대해 일본 측은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 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 알려오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한일 관계가 외교부의 이번 대응방안 발표에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외교 당국자는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도 2022년 여름이면 오염수 탱크가 꽉 찰 거라는 분석을 한다고 한다”며 “당연히 (한국도) 관심을 갖고 긴밀히 적극 대응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오염수 방출 피해 우려 국가와 관련해선 “일본 열도의 동쪽 지역에서 해류가 흘러가면 궁극적으로 환태평양 한 바퀴를 다 돌게 될 수 있으니 (태평양에 닿아있는) 모든 나라가 해당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한편 김 대변인은 오염수 방출 문제가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불참하는 문제와 연관돼 있냐는 질문에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만 했다. 정부는 필요한 경우 국제원자력기구(IAEA)나 한중일 원자력 관련 회의 등을 통해 오염수의 영향이 미치는 국가들과도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외교부#후쿠시마#원전 오염수#정보 공개 요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