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감찬함, 아덴만으로… ‘호르무즈’ 진입하나
더보기

강감찬함, 아덴만으로… ‘호르무즈’ 진입하나

손효주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해부대 30진 300여명 싣고 출항
내달 대조영함과 임무 교대 청해부대 30진인 강감찬함(4400t급)이 13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서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으로 출항하고 있다. 30진은 앞서 작전 중인 29진 대조영함(4400t급)과 9월경 임무 교대해 내년 2월까지 우리 선박을 보호하는 임무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부산=뉴스1
해군 구축함인 강감찬함(4400t급)이 13일 청해부대 30진을 태우고 부산 해군작전기지를 떠나 작전해역인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으로 떠났다. 청해부대는 6개월 주기로 구축함 및 부대원 교대가 이뤄져 왔지만, 이번 출항은 호르무즈 해협으로 청해부대가 파견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진행된 만큼 관심이 집중됐다.

해군에 따르면 300여 명으로 구성된 청해부대 30진은 이날 출항해 다음 달 초 아덴만 해역에 도착한다. 현재 임무를 수행 중인 청해부대 29진 대조영함과 교대한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강감찬함 파견을 두고 “호르무즈 해협 활동도 염두에 두고 파견 준비가 이뤄졌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그런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군은 이미 최근 청해부대의 작전구역을 호르무즈까지 확대하는 방식의 파병이 가능하다고 내부 결론을 내렸다. ‘우리 국민이나 선박에 대한 보호 활동이 필요한 해역’까지 작전지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청해부대 파병 연장 동의안에 따라 호르무즈 파견에 법적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낸 것. 아덴만에서 호르무즈 해협은 구축함으로 빠르면 3일 안에 도착할 수 있다.

주요기사

해군이 이날 30진 파병 관련 보도자료를 내며 청해부대가 리비아(2011, 2014년)에서 우리 국민 철수작전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작전지역을 넓힌 사례를 소개한 것도 호르무즈 파견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강감찬함이 지난달 26일 함정에서 무인기 대응훈련을 한 것 역시 파견 준비라는 해석이 나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해군 구축함#강감찬함#호르무즈 해협#청해부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