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화강변에 타워 세워 울산의 랜드마크로!”
더보기

“태화강변에 타워 세워 울산의 랜드마크로!”

정재락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화강 관광개발 간담회 열려 울산에도 ‘울산타워’를 건립하자는 의견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울산 태화강이 대한민국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면서 태화강과 인접한 남산에 타워를 건립해 관광자원화하고 울산의 랜드마크로 만들자는 것이다.

이 의견은 최근 안수일 울산시의원이 울산시의회에서 연 ‘태화강 국가정원과 남산 근린공원을 연계한 관광개발 간담회’에서 나왔다. 이날 간담회에는 서진길 울산충의사 이사장, 김성수 조류생태가, 손진락 전 울산시건축사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안 의원은 “울산시민들의 노력으로 태화강이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며 “많은 사람이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는 “외국이나 다른 도시에는 도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타워나 전망대가 있어 도시의 랜드마크가 되고 있다”며 “태화강과 가까운 남산에 자연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타워를 건립하면 태화강 국가정원과 연계한 훌륭한 관광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죽(竹) 공예품 관광상품 개발, 나룻배와 모노레일, 집라인을 이용해 태화루∼동굴피아∼남산타워∼십리대숲을 연결하는 관광지 연계 등의 관광 발전 방안이 제시됐다.

주요기사

안 의원은 “이날 나온 여러 의견을 울산시에 건의해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울산타워#태화강#울산 랜드마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