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위대 점거’ 홍콩 국제공항 운행 재개…폐쇄 하루만에
더보기

‘시위대 점거’ 홍콩 국제공항 운행 재개…폐쇄 하루만에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3 09:47수정 2019-08-13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위대에 점거로 마비된 홍콩 국제공항. 사진=뉴스1

시위대 점거로 마비됐던 홍콩 국제공항이 13일 오전 운영을 다시 시작했다.

AFP통신, CNN 등 외신은 홍콩 국제공항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이날 오전 6시(이하 현지시간)부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전했다. 공항 대변인은 CNN에 “공항은 모든 비행 시간을 조정하기 위해 비행 일정 조정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며 항공사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면서 "일부 항공편은 지연되고 일부는 취소된다. 승객들에게 항공편 운항 여부에 대해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승객들이 화요일 아침 일찍 이미 체크인 수속을 마쳤다고 전했다. 또한 항공편의 이착륙 등 비행 정보 안내 게시판에는 ‘탑승 중’ 혹은 ‘곧 출발’ 등의 문구가 게시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공항 홈페이지에 따르면 운항이 재개된 현재까지 항공편 대부분이 취소된 상태다.

주요기사

홍콩 당국은 전날 오후 4시부터 홍콩 국제공항을 오가는 모든 여객기 운항을 중단했다.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 5천 여명이 공항 점거 농성을 벌이자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다.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될 위기에 처한 것이 알려지면서 시위는 한층 격화됐다. 실제로 이미 홍콩에 오고 있는 도착 편 여객기와 체크인 수속이 끝난 출발 편 여객기를 제외한 모든 여객기의 운항이 중단돼 홍콩 공항이 마비됐다. 시위대의 도보 이동으로 공항으로 향하는 도로가 막히면서 인근 지역 교통도 극심한 정체 현상을 빚었다.

오전까지 공항에는 소수의 시위대가 남아 있었지만 별다른 충돌 없이 해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송환법에 대한 반발로 시작된 홍콩 반정부 민주화 요구 시위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퇴 요구 등으로 이어지면서 10주째 이어지고 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