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신문, ‘홍콩시위’ 언급…“사회주의 수호하는 중국 정부 지지”
더보기

北신문, ‘홍콩시위’ 언급…“사회주의 수호하는 중국 정부 지지”

뉴스1입력 2019-08-13 09:10수정 2019-08-13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최근 국제분쟁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홍콩 송환법(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와 관련, 중국 정부에 대한 지지 입장을 거듭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영토완정과 정치적 안정, 사회주의를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제목의 논평 기사를 통해 “우리는 ‘한 나라, 두 제도’ 노선을 드팀없이 견지하고 나라의 영토완정과 정치적 안정, 사회주의를 견결히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모든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문은 홍콩 시위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력이 “중국의 내정에 공공연히 간섭해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해당 나라가 어떤 조치를 취하는가 하는 것은 그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다. 다른 나라들은 거기에 참견할 하등의 명분도 없다”며 “그런데 서방세력은 중뿔나게 나서서 중국의 내부문제에 머리를 들이밀고 이래라 저래라 훈시질하며 불순분자들의 난동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중국당과 정부는 홍콩 문제는 철저히 중국 내정에 속하는 문제로서 그 어떤 나라나 기구, 개인도 간섭할 권리가 없으며 철두철미 중국 인민의 염원에 맞게 해결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내세우고 현 사태를 수수방관하지 않으려는 확고한 입장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가장 절박한 문제는 홍콩에서 폭력과 혼란을 저지시키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라며 “‘반중국 및 홍콩혼란’ 세력들은 형세를 오판하지 말며 중국 중앙정부의 자제력을 나약성으로 보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일에도 외무성 대변인의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질의응답을 통해 중국 정부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고, 외부세력의 간섭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는 나라의 주권과 안전, 통일을 고수하고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기 위하여 중국당과 정부가 취하는 입장과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홍콩은 중국의 홍콩으로서 중국의 주권과 안전, ‘한 나라, 두 제도’를 파괴하려는 임의의 나라나 실체, 개인의 행위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적 입장”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