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관악구서 북한이탈주민 어머니와 아들 사망…경찰 “아사 추정”
더보기

관악구서 북한이탈주민 어머니와 아들 사망…경찰 “아사 추정”

뉴시스입력 2019-08-12 23:00수정 2019-08-12 2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망 수개월 지난 뒤 발견…부패 심각해
경찰 "집에 먹을 것 없어…아사 가능성"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던 북한이탈주민 출신 40대 어머니와 다섯 살 배기 아들이 숨진 지 수 개월 만에 발견됐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이들 모자가 굶주려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 소재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북한이탈주민 한모(41·여)씨와 아들 김모(5)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발견 당시 이미 숨진 지 수 개월이 지난 상태로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오랫동안 수도세 등이 납부되지 않아 단수가 되었는데도 전혀 인기척이 없자 아파트 관리인이 한씨의 집에 방문했다가 숨진 이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아 정확한 사인은 알 수 없으나 발견 당시 집안에 먹을 것이 하나도 없어 ‘아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이들에게서 자살이나 타살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