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콜롬비아 공군 2명, 메델린 꽃축제에서 공중묘기중 추락사
더보기

콜롬비아 공군 2명, 메델린 꽃축제에서 공중묘기중 추락사

뉴시스입력 2019-08-12 09:05수정 2019-08-12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헬기 연결로프 끊겨 국기에 싸인채 숨져

콜롬비아 공군 2 명이 11일(현지시간) 개최된 전통적인 메델린 꽃 축제의 행진 도중에 헬기에 연결된 로프에 몸을 의지하고 국기를 펼치는 공중 묘기를 보이던 중 케이블이 끊기면서 추락사 했다.

이들은 사고 직전 공중 묘기 중에 대형 국기를 든 채 관중들을 향해서 손을 흔들어 보이며 공중 연기를 보여주었으나 케이블이 끊어지자 들고 있던 국기에 몸이 싸인 채 지상으로 떨어져 숨졌다. 이 광경은 동영상으로 소셜미디어에 나돌고 있다.

수도 보고타의 비행장은 이 사고의 여파로 즉시 폐쇄되었다.


콜롬바어 국방부는 이 참극의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