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말 동해안 피서길 5시간 넘게 발묶은 고속도로 음주운전
더보기

주말 동해안 피서길 5시간 넘게 발묶은 고속도로 음주운전

이소연 기자 입력 2019-08-12 03:00수정 2019-08-12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양고속도 터널서 차로 바꾸다 꽝… 버스 넘어져 30명 부상, 정체 극심
고속도로 3개 차로 가로막은 사고버스 10일 오후 경기 가평군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면 창의터널 안에서 추돌사고를 당한 관광버스가 3개 차로를 모두 가로막은 채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터널 일대에서는 5시간 넘게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다. 사고는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던 쏘나타 운전자가 터널 안에서 차로를 바꾸려다가 쏘렌토 차량을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술을 마시고 차를 몰던 40대 운전자가 고속도로 터널 안에서 차로를 바꾸려다 추돌사고를 내 30명이 다쳤다. 이 사고로 터널 진입이 통제되면서 사고 지점 인근에서는 5시간 넘게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10일 오후 3시 46분경 경기 가평군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면 창의터널 안에서 2차로를 달리던 쏘나타 승용차가 차로를 바꾸려다 3차로를 주행하고 있던 쏘렌토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때의 충격으로 밀려나면서 넘어진 쏘렌토 차량은 1차로에서 달리던 관광버스를 다시 추돌했다.

서울에서 강원 속초시로 가던 관광버스에는 운전사와 26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관광버스 승객 A 씨(60) 등 3명이 중상을 입었고 버스 운전사와 나머지 승객도 다쳤다. 쏘나타 차량 운전자 정모 씨(49)와 쏘렌토 차량 탑승자 2명도 부상을 입었다.

사고를 낸 쏘나타 차량 운전자는 음주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정 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100일에 해당하는 0.066%로 나왔다. 정 씨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정 씨가 터널 안에서 무리하게 차로를 바꾸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당시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쏘렌토 차량에 추돌을 당해 옆으로 넘어진 관광버스가 3개 차로를 모두 가로막으면서 양양 방면으로의 터널 진입이 통제돼 10km 넘는 구간에서 극심한 정체가 발생했다.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이날 사고 차량 수습은 오후 6시 25분경 마무리됐지만 터널 안에 남은 차량 잔해물 등을 정리하는 작업이 밤늦게까지 계속되면서 정체가 길어졌다. 차량 정체는 오후 9시경 터널 내 3개 차로 중 2개 차로에 대한 진입이 허용되면서 풀렸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고속도로#음주운전#추돌사고#양양고속도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