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광복절 메시지가 한일 갈등 새 분기점…靑 막판 고심
더보기

文대통령 광복절 메시지가 한일 갈등 새 분기점…靑 막판 고심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8-11 18:20수정 2019-08-11 18: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문재인 대통령의 8·15 광복절 메시지를 두고 청와대가 막판 숙고에 들어갔다. 한일 갈등이 일시적인 숨고르기에 들어간 가운데 광복절 메시지가 한일 갈등의 새로운 분기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광복절 메시지 초안은 이미 마련된 상황”이라면서도 “광복절까지 최종안을 내기 위한 연설문 수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주요 참모들이 참여한 독회(讀會)를 갖고 연설문을 논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올해 광복절 메시지는 주로 북핵 협상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초점을 맞췄던 앞선 두 차례의 연설과 달리 한일 갈등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특히 이번 메시지에는 과거사 문제에 대한 대응 원칙, 경제 극일(克日) 의지와 함께 이를 위한 국민 통합의 필요성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본에 대한 비판 수위를 두고 청와대는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이 반도체 품목 1건에 대해 수출 허가를 내주는 등 ‘명분 쌓기용’ 숨고르기에 들어간 가운데 이달 말 한일 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24일)과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 시행(28일) 등을 앞두고 나오는 이번 광복절 메시지가 한일 갈등의 중대 분수령이 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주요기사

광복절 기념식 장소와 구체적인 행사 일정 등 실무적인 준비는 대부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청와대는 이번 광복절 행사는 문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17년 세종문화회관, 2018년 서울 용산역에서 열렸던 것과 달리 극일의 역사적 상징이 될 수 있는 장소를 낙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