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난 탄핵 반대했던 사람…‘비박’으로 부르지 말라”
더보기

홍준표 “난 탄핵 반대했던 사람…‘비박’으로 부르지 말라”

뉴시스입력 2019-08-11 14:19수정 2019-08-11 14: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왔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를 비박으로 부르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근혜를 반대한 사람들을 총칭하여 비박으로 부르지만, 나는 박근혜 정권 때 정권 차원에서 두번에 걸친 경남지사 경선과 진주의료원 사건 때 그렇게 모질게 나를 핍박하고 낙선 시킬려고 했어도 영남권 신공항 파동 수습 등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탄핵 대선 때 친박들이 숨죽이고 있을 때도 탄핵도 반대하고 분당도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탄핵재판의 부당성도 조목조목 열거 하면서 대 국민 호소까지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 붕괴 책임을 물어 책임 정치 차원에서 박근혜 전대통령을 출당 시킨 일은 있지만 나를 비박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나는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 온 사람”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