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옛 노량진수산시장 2년 4개월만에 완전 폐쇄
더보기

옛 노량진수산시장 2년 4개월만에 완전 폐쇄

양회성 기자 입력 2019-08-10 03:00수정 2019-08-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부 상인의 반대로 갈등을 겪었던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시장의 점포 철거가 2년 4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9일 오전 법원 집행인력은 시장 내 판매장 점포와 부대시설 10여 곳을 대상으로 10차 명도집행에 나서 2시간 만에 마쳤다. 2015년 노량진수산시장 신건물이 완공됐지만 일부 상인이 좁은 공간과 비싼 임대료 등을 들어 이전을 거부해왔다. 수협 측은 “조만간 동작구에 건물 철거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명도집행 후 황량한 옛 노량진수산시장 모습.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주요기사
#노량진 수산시장#명도집행#철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