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반도체 석학… 日규제 대응 ‘히든카드’
더보기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반도체 석학… 日규제 대응 ‘히든카드’

황태호 기자 , 고재원 기자 입력 2019-08-10 03:00수정 2019-08-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9 개각]AI-저전력 시스템 세계적 권위자
도올 김용옥 처남… 옛 금성사 근무도
“R&D 혁신 통해 日극복 방안 마련”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반도체 설계 분야의 전문가로 꼽힌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히든카드’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최 후보자는 특히 지능형 반도체와 저전력 시스템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반도체 개발을 위해 지난해 12월 서울대 KAIST 포스텍 UNIST 등 4개 대학과 손잡고 출범시킨 대형 산학협력 프로젝트인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의 센터장을 맡기도 했다.

청와대는 최 후보자가 1991년 서울대 교수에 임용되기 전 금성사(현 LG전자) 등 현장에서 일했다며 “반도체 산업 현장 경험과 연구 실력을 두루 갖춰 일본의 수출 제재에 차분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의 처남이기도 하다. 김 교수의 부인인 최영애 전 연세대 중어중문학과 교수가 누나, 최무영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동생이다.

관련기사

최 후보자는 지명 직후 낸 소감문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연구개발(R&D) 혁신 등 근본적 대응방안을 마련해 국가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64세) △중앙고 △서울대 전자공학과 △KAIST 전기및전자공학 석사 △미국 스탠퍼드대 전기공학 박사 △금성사 중앙연구소 연구원 △미국 케이던스 연구원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장

황태호 taeho@donga.com·고재원 기자
#문재인 정부#개각#최기영#과기정통부#반도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