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거대한 캔버스로 변한 ‘논 그림’
더보기

거대한 캔버스로 변한 ‘논 그림’

동아일보입력 2019-08-09 03:00수정 2019-08-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북 괴산군 농업기술센터가 문광면 신기리 문광저수지 앞 논 5400㎡에 심은 유색 벼 논 그림이 모습을 드러냈다. 기해년을 맞아 풍요와 다산의 상징인 돼지와 괴산의 대표 관광 명소인 산막이옛길, 미선나무 꽃 등을 소재로 붉은색, 황금색, 흑색, 흰색 등의 벼를 심어 모양을 잡았다. 괴산군은 2008년 ‘농악놀이’를 시작으로 해마다 이색적인 논 그림을 그려 유기농업군인 괴산을 알리고 있다.


괴산군 제공
주요기사
#논 그림#농업기술센터#문광저수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