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춘희 세종시장의 ‘250번째 브리핑’
더보기

이춘희 세종시장의 ‘250번째 브리핑’

지명훈 기자 , 이기진 기자 입력 2019-08-09 03:00수정 2019-08-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4년 취임 후 매주 정례 브리핑… 선거기간-출장 外 한번도 안 걸러
양방향 소통 창구로 투명성 높아져
8일 오전 세종시 도담동 싱싱센터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이 250번째 언론 정례 브리핑을 열었다. 그동안 440여 개의 주제를 다룬 이 브리핑은 시와 시민 간의 소통창구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종시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이 아무리 바빠도 꼭 지키는 것 가운데 하나는 매주 한 번씩의 ‘언론 정례 브리핑’이다. “시민과 소통하며 열린 시정을 펼치겠다”고 약속한 이 시장이 2014년 7월 시장에 취임한 뒤 약속대로 매주 한 차례씩 브리핑을 진행했다. 5년 동안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기자들과 어김없이 만났다. 출마를 위해 시장 업무를 놓아야 하는 선거기간과 긴급한 출장을 제외하고는 정례 브리핑을 빼먹지 않았다. 8일은 2014년 7월 10일 첫 브리핑을 가진 후 꼭 250번째 되는 브리핑이었다.

이 시장은 이날 브리핑은 장소를 세종시 로컬푸드의 상징인 도담동 싱싱센터로 옮겨 열었다. 250회에 이르는 동안 벌어졌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자축했다. 떡케이크도 자르고 시정 브리핑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그동안 언론인들도 매회 50여 명씩 연인원 1만2500여 명이 브리핑장을 메운 것으로 집계됐다.

이 시장은 “정례 브리핑은 양방향 소통 창구로 우리 시의 현안과 주요 정책을 홍보하고 공약 진행 상황을 알리는 자리였을 뿐만 아니라 언론과 시민 여러분의 의견과 여론을 듣고 수렴하는 소중한 자리였다”고 회고했다.


언론 브리핑에서 다뤄진 440여 개 주제는 세종시 성장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시정 100대 과제 추진’ ‘시정기획단 구성 및 운영’ ‘19대 대선 세종시 공약’ ‘세종시 자치분권 균형발전 실천 로드맵’ ‘세종시발전위원회 설치’ ‘세종시 공공건축물 건립’ ‘지방자치회관 착공’ ‘세종시법 개정’ ‘자치분권 특별회계 설치’ ‘읍면동장 시민추천 공모제’….

주요기사

도농복합시인 세종시는 시정 2기부터 도농 균형발전과 상생을 적극 추진해왔으며 그러한 정책에 발맞춘 ‘조치원 발전 100인 위원회 구성·운영’ ‘서창지구 행복주택 건설’ ‘조치원 서북부 도시개발 착수’ 등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선보이고 토론에 부쳐졌다.

‘작은 도서관 지원확대와 문화재단 설립’ ‘금강스포츠공원 조성’ ‘시립도서관 건립’ 등의 계획도 이를 통해 발표됐다.

언론 브리핑은 시정을 공고히 하는 역할도 했다. 시 관계자는 “공무원들은 이를 통해 업무를 정리하고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세종시가 새롭게 출범하면서 타 지역에서 전출해온 공무원이 많았는데, 기존 공무원들과 같이 자료를 준비하면서 팀워크를 쌓아 나갔다”고 전했다. 올해 2월부터 정례 브리핑에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더욱 적극적으로 듣기 위해 ‘시문시답’(시민이 묻고 시장이 답한다)도 도입됐다.

이 시장은 “제한과 격의 없는 브리핑의 질의응답을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시정 전반에 더 많이 반영되고 시정의 개방성과 투명성이 높아졌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명훈 mhjee@donga.com·이기진 기자
#이춘희 세종시장#언론 정례 브리핑#250번째 브리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