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케이 ‘망언 퍼레이드’…“文대통령, 고려연방제 목표” 낭설까지
더보기

산케이 ‘망언 퍼레이드’…“文대통령, 고려연방제 목표” 낭설까지

뉴스1입력 2019-08-08 16:46수정 2019-08-08 16: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중구청 관계자들이 태극기와 ‘노 재팬’ 배너깃발을 설치하고 있다. 중구청은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본제품 불매와 일본여행 거부를 뜻하는 ‘노(보이콧) 재팬-No(Boycott) Japan: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배너기를 태극기와 함께 일제히 설치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2019.8.6/뉴스1 © News1

일본 극우 매체 산케이신문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북한 측이 내세운 남북통일안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 같다는 근거없는 주장을 펼쳤다. 한국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벌이고 있는 반일 운동에 대해 강한 반발심도 드러냈다. 잘못된 사실이라도 계속해서 언론을 통해 나가게 되면 이를 받아들이는 쪽에선 사실로 인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우려된다.

아비루 루이(阿比留瑠比) 산케이 논설위원은 8일자 칼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고려민주연방공화국 실현을 목표로 한다는 인상을 받았다”는 등의 터무니없는 말을 늘어놨다. 고려민주연방공화국이란 북한 측에서 주장한 연방제 통일안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남북 경협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되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속마음을 감추려고 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또 전날 기사에서 구체적인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행정기관이 특정 국가의 제품 불매를 추진하는 것은 국제 규정에 저촉된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중앙 정부와 달리 외교적으로 직접 책임지지 않는 만큼 정치적 퍼포먼스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눈에 띈다며 “초등학교에서 플래카드를 내걸고 학부모들에게 불매 운동을 사주하는 구청장도 있다”면서 한국 지자체의 반일 운동을 부정적으로 그렸다. 반일 운동에 나선 지자체장들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존재감을 나타내는 다시 없는 기회로 삼는 것 같다”고 비꼬기도 했다.

산케이 서울 주재원인 나무라 다카히로(名村隆?)는 지난달 28일자 칼럼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참의원(상원) 선거용이었다는 일각의 비판과 관련해 “한국이 그렇게까지 스스로를 과대 평가하고 있다는 것에 슬프다”면서 “일본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그만큼 한국에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는 한국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매우 중대한 사안으로 여기고 경계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어떻게 나올지 다음 행보에 한국은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