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눈찢기’ 세리머니 러시아 배구 코치 “도쿄행 축하 의미일 뿐”
더보기

‘눈찢기’ 세리머니 러시아 배구 코치 “도쿄행 축하 의미일 뿐”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08 14:00수정 2019-08-08 1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르조 부사토 수석코치. 사진=스포르트24 캡처

한국전 승리 후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해 국내 팬들의 분노를 산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 세르조 부사토 수석코치(53·이탈리아)가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문제가 될 줄 몰랐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사토 코치는 8일 러시아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르트 24’와의 인터뷰에서 “내 행동은 러시아가 도쿄 올림픽에 나가게 된 것을 축하하는 것 외에는 아무 의미도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5일 러시아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 E조 최종 3차전에서 러시아는 한국에 3-2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러시아는 조 1위에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획득했고, 부사토 수석코치는 경기 후 눈을 찢는 포즈를 취했다. ‘눈 찢기’ 포즈는 동양인의 신체적인 특징을 비하하는 전형적인 인종차별 행위로 꼽힌다.


이에 국내 팬들이 비난이 일었고, 뒤늦게 이 사실을 파악한 대한배구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에 공문을 보내고 국제배구연맹(FIVB)에 부사토 코치에 대한 징계 등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주요기사

자신의 세리머니가 논란이 되자 부사토 코치는 현지 매체를 통해 비하 의도가 아니었음을 해명한 것이다.

부사토 코치는 “한국 팀과 한국 배구 연맹, 팬들에게 사과한다. 악의는 없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그는 ‘눈 찢기’ 세리머니가 문제가 될 줄 몰랐다는 입장이다. 그는 “지금 휴가 중이라 미디어를 보지 못했다. 무엇이 문제인지 바로 알지 못했다”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 브라질에 가는 것을 축하하기 위해 삼바 춤을 췄다. 이것과 같은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행동에 대한 미디어의 해석일 뿐”이라며 “(러시아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게 돼 기쁘지만 어떤 경우에도 한국을 모욕하고 싶지 않았다. 오해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