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염에 밭에서 일하던 60대 숨진지 5일만에 발견
더보기

폭염에 밭에서 일하던 60대 숨진지 5일만에 발견

뉴스1입력 2019-08-07 17:28수정 2019-08-07 17: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7일 오전 10시 15분쯤 충북 영동군 추풍령면의 한 밭에서 A씨(68)가 숨진 채 발견됐다.

마을 주민은 A씨의 집 대문이 잠겨 있고 그가 보이지 않는다며 소방 등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경찰은 약 500m 떨어진 밭에서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인근 CCTV를 통해 A씨가 지난 2일 오전 7시쯤 밭으로 향한 것을 확인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A씨가 숨진 지 4~5일 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외상 등 범죄 혐의점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밭일을 하다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일 영동의 낮 최고기온은 35도를 기록했다.

 (영동=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