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미연합사령관, 美국방장관에 “연합훈련 피해 방한해달라” 왜?
더보기

한미연합사령관, 美국방장관에 “연합훈련 피해 방한해달라” 왜?

뉴시스입력 2019-08-07 17:01수정 2019-08-07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亞 순방 앞둔 에스퍼에게 '훈련 없는 날' 방문 요청
연합훈련 5일 시작…전작권 전환 검증 등 집중 의지
日→몽골→韓 순 이동…훈련 휴식일 국방장관 회담
호르무즈·방위비분담금·지소미아 등 동맹현안 논의
美 중거리 미사일 우방국 배치 공식 요구할지 관심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오는 8~9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기로 한 가운데,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연합훈련 일정을 고려해 방한 계획을 잡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에 집중하기 위해 에스퍼 장관에게 훈련이 없는 오는 9일 한국에 방문할 것을 직접 요청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훈련기간 에스퍼 장관이 방한할 경우, 박한기 합참의장 등 훈련에 참가해야 할 한미 군 주요 참모들이 배석을 해야 하기 때문에 에스퍼 장관에게 직접 양해를 구했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전작권 전환을 준비하기 위한 한국군 기본운용능력(IOC) 검증이 이뤄져,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에스퍼 장관에게 방한 일정을 고려해달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북한의 연쇄적인 무력시위 속에 전작권 전환을 앞두고 본격적인 검증절차의 시작을 알리는 연합훈련인 만큼 목표한 성과를 내겠다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길에 오른 에스퍼 장관은 호주를 시작으로 일본, 몽골, 한국을 차례로 방문한다. 일본과 한국을 거쳐 몽골로 가면 훨씬 수월한 일정이지만 일본에서 몽골로 이동한 뒤 한국을 마지막 행선지로 삼은 것이다.

일각에서는 에스퍼 장관이 일본과 몽골을 거쳐 한국을 맨 마지막으로 찾기로 하면서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일부러 미룬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지만, 한미 군 당국이 연합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방문 일정을 조정한 셈이다.

한미 군 당국은 지난 5일부터 위기관리참모훈련(CMST)를 진행 중이다. 8일 CMST 종료 후, 9~10일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11일부터 열흘 간 본격적인 연합 지휘소연습(CPX)을 실시할 계획이다.

8일 저녁 한국에 도착할 예정인 에스퍼 장관은 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갖는다. 훈련일이 아닌 만큼, 한미 군 고위관계자들이 만나기에는 최적의 날이다.

아울러 이번 한미 국방장관회담은 에스퍼 장관의 취임 후 첫인사와 연합훈련 점검에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다. 첫 방한인 것을 고려해 공식 의제에 따라 정해진 이야기를 나누기보다 한미 동맹간 주요 현안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방위비 분담금, 호르무즈 해협 파병 등 한미 간 민간한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지 않겠냐는 관측이 군 안팎에서 제기된다.

지난달 방한했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정경두 장관을 만나 한국이 GDP도 많이 오르고 했으니 방위비 분담금에 더 기여를 해야한다는 취지로 말했고, 정 장관은 평택 ‘캠프 험프리스’를 예로 들며 이미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으로부터 우리 군에 대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의 구두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아덴만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청해부대를 인근에 있는 호르무즈 해협으로 파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어 이에 대한 논의가 있을지 관심사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도 관심 사안이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6일 일본행 비행기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해 “그런 종류의 정보를 계속 공유해야 한다고 확실히 (한일 양국에)권유 강조하겠다”며 “이는 우리에게는 핵심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이 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면담에서도 지소미아 이야기를 다룬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미국의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에 따른 중거리 미사일 배치 문제도 언급된다. 중거리 미사일 배치 문제는 한미 국방장관회담 공식 의제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즉석에서 언급할지 관심이 쏠린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