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최근 10년 동안 日 전범기업 물품 9098억원 구매”
더보기

“정부, 최근 10년 동안 日 전범기업 물품 9098억원 구매”

뉴스1입력 2019-08-07 11:41수정 2019-08-07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최근 10년간 정부가 일본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하는데 총 9098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 의원(민주당, 군포시갑)이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정부 각 부처 및 산하기관의 전범기업 물품 구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09년1월 ~ 2019년6월말, 계약및 납품요구일자 기준) 정부 각 부처 및 산하기관이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한 건수는 총 21만9244건, 금액으로는 9098억원에 달한다. 이 중 수의계약은 3542건 943억원이었다.

정부가 구매한 주요 전범기업 물품은 레이저프린트, 전자복사기, 비디오프로젝터, 디지털카메라, LED실내조명등, 저출력심장충격기 등이었다. 이들 물품은 미쓰비시, 미쓰이, 히타치, 히다찌, 스미토모, 도시바, 후지, 캐논, 니콘, 파나소닉, 니혼, 가와사키 등 일본 전범기업들이 생산한 것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매년 평균 900억원 이상의 국민 세금을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하는데 사용해왔다”며 “더욱이 경쟁계약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전범기업의 물품 구매가 진행된 경우도 연평균 94억원이었다”며, “한일 과거사문제와 국민정서를 생각할 때, 최소한 정부의 공공부문의 물품 구매에 있어서는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자제하는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2016년 지방자치단체·교육기관 등이 전범기업과 수의계약 체결을 제한하는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지만, 진전 없이 해당 상임위에 계류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해당 법안에 대한 조속한 심사를 촉구했다. 또한,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대해서도 전범기업의 수의계약을 제한하는 법안을 발의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대전ㆍ충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