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약해졌지만 영남 해안 등 큰비
더보기

태풍 약해졌지만 영남 해안 등 큰비

사지원 기자 ,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8-07 03:00수정 2019-08-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열대저압부로 바뀐 ‘프란시스코’… 7일 오전 동해로 빠져나갈듯
강한 비바람에 ‘무용지물’ 우산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부산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6일 오후 해운대구의 한 횡단보도에서 사람들이 강한 비바람에 맞서 힘겹게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부산=뉴시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미국에서 제출한 남자 이름)가 6일 밤 부산에 상륙한 뒤 열대저압부로 바뀌었다. 7일 오전에는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열대저압부는 중심부 최대 풍속이 초속 17m 미만으로 태풍보다 한 단계 낮은 비바람이다. 서울, 경기 내륙과 충청 지방에 내리던 비는 오전에 그치고 강원 동해안 지역에는 오후까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프란시스코는 6일 오전 일본 규슈(九州) 근처에서 태풍 중심의 상하층이 분리되면서 급속히 약화됐다. 경로도 예상보다 오른쪽으로 치우쳤다. 세력은 약해졌지만 태풍 오른쪽의 경상 지역엔 많은 비가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었다.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도는 태풍의 바람 방향과 편서풍이 맞물리는 태풍의 오른쪽은 비바람이 강한 위험 지역이다.

당초 전남 여수에 상륙할 것으로 보였던 프란시스코는 6일 오후 8시 20분경 부산 일대에 상륙했다. 최대 풍속 초속 19m, 강풍 반경 80km의 소형 태풍으로 줄어들었지만 수증기를 잔뜩 끌어올린 터라 많은 비가 쏟아졌다. 오후 1시경 남해안부터 시작된 비는 오후 10시 울산 북구에 125.5mm, 경북 경주 토함산에 122.5mm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이날 경남과 부산, 울산, 동해상과 남해상에 태풍주의보를 내렸다. 특히 만조와 겹치면서 침수 피해가 우려된 항만이나 저지대에는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는 이날 오전 부산항을 폐쇄했다. 김해공항에서는 항공기가 대거 결항했다. 기상청은 7일까지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 지역에 200mm, 경상과 강원에 50∼150mm, 충북 20∼60mm, 서울과 경기, 충남과 전라에는 5∼2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기사

태풍의 영향으로 6일 절정에 올랐던 더위는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은 36.8도를 기록해 올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전날까지 서울 낮 최고기온은 지난달 6일 36.1도가 가장 높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간 뒤 낮 최고기온 33도 안팎의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7일 전국 낮 최고기온은 27∼34도, 8일 31∼34도로 예보됐다.

사지원 4g1@donga.com·강은지 기자
#태풍 프란시스코#열대저압부#태풍주의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