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총리 “현대·기아·한국GM 완성차 노조, 파업 자제해야”
더보기

이낙연 총리 “현대·기아·한국GM 완성차 노조, 파업 자제해야”

뉴스1입력 2019-08-06 10:49수정 2019-08-06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현대·기아·한국GM 등 3개 완성차 노조가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이달 중순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며 “안팎의 어려움을 감안해 노조는 파업을 자제하고 사측은 전향적으로 협상에 임해 해결책을 함께 찾아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33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 여름에는 노동현안이 유난히 많다”며 “정부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고시했지만 최저임금 결정체계의 개편은 국회의 과제로 남아 있고, 국회에서의 탄력근로제 개편 논의도 더디다.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문제에도 노사가 대립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총리는 “내외 경제여건이 엄중한 터에 일본의 경제공격까지 받고 있다”며 노사의 대화와 협력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날 저녁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에 대해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면서 모든 경우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특히 KBS는 재난 주관방송사로서 대피장소와 행동요령 등 재난정보를 국민께 신속히 알려드리고, 취약계층을 위한 수어방송과 외국어 자막방송도 충실히 해달라”며 “지자체와 관계부처는 피서객이나 낚시객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출입통제와 대피 등의 안전조치를 미리 취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지자체와 주민들은 축대, 옹벽, 상습침수지역, 옥외광고물 등을 살피시고 비닐하우스, 축사, 양식장 등의 예방조치를 취하셔야 한다”며 “접경지역에서는 하천의 물이 불어나 멧돼지가 이동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감시를 강화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지난달 31일 서울 양천구 빗물 저류·배수시설 공사장에 고립된 노동자 3명이 사망한 사고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위로를 표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돌아가신 한 분은 미얀마 국적의 노동자로 시신을 본국으로 모시는 일과 장례는 물론, 임금과 산재보상 등에 소홀함이 없기를 바란다”며 “지하 작업장은 폐쇄된 공간이어서 대피에 제약이 많으므로 안전장치와 비상조치에 육상보다 더 엄격히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사고 공사장은 그러지 못했고 지자체와 시공사의 비상대응체계도 작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찰청과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는 사고발생 원인과 안전관리 준수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의법처리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