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인사청문회에 관심…“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해야”
더보기

조국, 인사청문회에 관심…“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해야”

뉴스1입력 2019-08-06 10:49수정 2019-08-06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7월 2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소회를 밝히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 News1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6일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와 관련해 도덕성 검증의 경우 비공개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수석은 이르면 이번주 후반 단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법무부장관 발탁이 유력시되고 있다.

조 전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미선 헌법재판관이 과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부부의 주식거래를 둘러싼 의혹 제기로 곤욕을 치른 것과 관련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부부에 대하여 불법주식투기꾼이라고 단정하고 맹비난을 퍼부었던 정치인, 기자, 평론가들은 사과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적었다.

이날 이 재판관 부부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1차 조사에서 불공정 주식 거래 의혹이 ‘혐의 없음’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진 데 따른 언급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조 전 수석은 이어 “인사청문회, 대통령의 인사권에 대한 국회의 통제방식이다. 그런데 후보자의 철학이나 업무능력보다는 먼지털기식 흠집내기로 가기 일쑤”라며 “이 재판관 청문회 경우 시종 남편의 합법적 주식투자가 공격 대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인재들이 청문회가 두려워 공직을 맡기를 회피하고 있는 바, 참으로 안타깝다”며 “도덕성 검증(비공개)과 정책 검증(공개)을 구분하는 개정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