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정부-우익 압박에 ‘소녀상’ 전시 중단
더보기

日정부-우익 압박에 ‘소녀상’ 전시 중단

도쿄=박형준 특파원 , 조유라 기자 입력 2019-08-05 03:00수정 2019-08-05 0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고야 예술제 한국작가 작품 가려… “전후 최대 검열 폭거” 日서도 반발
1일부터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 전시됐던 김서경 김운성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사진) 전시가 4일 중단됐다.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3일 기자회견을 열고 테러 협박 등을 이유로 ‘표현의 부(不)자유전, 그 후’ 기획전 중단을 발표했다. 이 기획전은 평화의 소녀상, 불타는 쇼와 일왕 영상 등 전국 미술관에서 철거된 20여 점을 모아 진행 중이었다.

소녀상 전시에 대해 일본 행정부와 우익들은 전방위적으로 반발해 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일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이유로 이번 전시회에 대한 정부 지원금 삭감 가능성을 시사했다. 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나고야 시장도 같은 날 전시회장을 찾아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전시로 유감”이라고 압박했다. 우익들은 1, 2일 이틀에만 1000건이 넘는 전화 및 팩스로 행사를 협박했다.

기획전이 계속돼야 한다는 반론도 거세다. 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획전 실행위원회는 국제예술제 측에 “역사적 폭거다. 전후 일본 최대의 검열사건”이라는 항의 성명을 냈다. 문화예술인 단체인 일본펜클럽도 같은 날 전시를 계속하라는 성명서를 냈다. 트리엔날레 본전시에 작품을 출품한 박찬경 임민욱 작가는 기획전 중단에 대한 불만으로 3일 자신들의 작품 전시도 중단하라고 사무국에 요구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조유라 기자
관련기사




#소녀상#일본 정부#우익#아이치 트리엔날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