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하기우다 자민당 간사장 대행 인터뷰 “WTO 제소 말고 日 오해한게 있다면 제대로 설명해야”
더보기

[단독]하기우다 자민당 간사장 대행 인터뷰 “WTO 제소 말고 日 오해한게 있다면 제대로 설명해야”

도쿄=박형준 특파원 , 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08-01 03:00수정 2019-08-01 0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지난달 29일 한국 언론 중 동아일보와 첫 인터뷰를 갖고 “정치 갈등이 민간 교류에 영향을 미쳐 안타깝다”고 말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복심으로 불리는 최측근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56)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지난달 29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일 신뢰 관계가 약해져 일본이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 여러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갈등 장기화를 우려하며 “도움이 된다면 직접 한국으로 가 (모종의)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5선(選) 현역 의원인 그는 1963년 도쿄에서 출생했고 2012년 말 아베 2차 내각 출범 후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 관방 부장관, 자민당 간사장 대행 등을 역임하며 총리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에도 깊숙이 관여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강제징용 문제가 없었다면 수출 규제가 없었을까.


“전체적으로 볼 때 양국 신뢰 관계가 조금씩 무너져 내렸다. (강제징용 문제와) 연결돼 있다는 점도 부정할 수 없다. 다만 (수출 규제가) 징용 문제에 대한 대항 조치가 아니라는 일본 정부 설명을 신뢰한다.”

―일본 정부가 추가 조치도 발표할 것으로 보나.


“잘 모르겠지만 없지 않을까. 한국 정부는 수출 규제 문제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할 게 아니라 우선 한국 기업들을 모아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일본에 ‘향후 관리체계를 어떻게 할 테니 원상태로 되돌리자’고 하면 좋겠다. 일본이 오해한 게 있으면 어떤 오해인지 설명하고.”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어났는데….


“걱정이다. 한일 모두에 피해다. 지금껏 양국 갈등이 발생했을 때 일본이 한발 물러서 사태를 진정시키고 넘어가는 형태가 반복됐다. 하지만 이번엔 일본인들이 ‘한국 정부는 적당히 하라’고 주장해 감정이 고조됐다. 일본에서도 ‘긴장을 높이지 말고 해결하자’는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양국 민간인들이 냉정히 이 문제를 봐야 한다.”

―아베 총리는 안보 협력에서 의도적으로 한국을 배제하는 듯하다.


관련기사

“그런 느낌을 갖지 못했다. (지난해 말) 레이더 및 초계기 갈등으로 방위성이 한국과의 신뢰 관계에 문제를 느꼈다. 다만 한미일 3각 연대는 매우 중요하다. 내가 한국에서 (특사 등으로) 뭔가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지 한국에 가겠다.”

―아베 총리는 한일 정상회담도 거부하는 것 같다.

“아니다. 어느 나라든 정상회담을 하지 않는다고 미리 결론 내리지 않는다. 갈등이 계속될수록 특사든 뭐든 서로 사람을 보내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 한국과 싸워 어떤 이득도 없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도 관여했는데….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주고받은 말을 모두 다 알고 있다. 양 정상이 구두로 약속한 것도 많다. 그런데 전 정권에서 외교적으로 합의한 내용(위안부 합의)을 문재인 정부가 파기해 한일 간 신뢰 관계가 무너졌다.”

―어떤 구두 약속을 했나.

“일본 대학생들을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자원봉사자로 보내고, 평창 올림픽을 경험한 (한국) 대학생들을 2020년 도쿄 여름올림픽 자원봉사자로 보내자고 했다. 한국 측도 매우 적극적이었다. 정권이 바뀌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됐다. 우리가 이런 내용을 강하게 말하지 못하는 것은 당시 한국 정부와 문서로 합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일 갈등의 해결책은 뭘까.

“나는 젊었을 때 한국에 강경했다. 그래서 방한(訪韓) 때 한국 측에서 나를 수행원에서 빼달라는 요청을 한 적도 있다. 한국 공항에서 계란을 맞을지 몰라 갈아입을 옷을 준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같은 책상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면 모두 이해할 수 있다. 한국 국민은 좀 더 냉정해지고, 일본도 선동하지 말고 긴장을 높이지도 말아야 한다.”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한일 갈등#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하기우다#아베 신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