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미사일 1발 아닌 2발” 두달지나 정정
더보기

“北미사일 1발 아닌 2발” 두달지나 정정

최고야 기자 입력 2019-08-01 03:00수정 2019-08-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방부 “레이더 안잡혔거나 불발”
“신형 잠수함 SLBM 3개 탑재 가능… 조만간 해상에 띄워 공개할듯”
국방부는 북한이 최근 공개한 잠수함과 관련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확충한 신형 잠수함에 SLBM 3개 정도를 탑재할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소속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이날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의 보고를 받은 뒤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국방부는 “북한이 3000t급이라고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그에 준한다는 분위기를 풍기는 것을 보면 SLBM 3개 정도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본다. 잠수함은 현재 진수 전 단계로, 조만간 해상에서 진수해 공개할 것”이라고 보고했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국방부는 이어 “신형 잠수함 직경이 7m 정도이고, 길이는 대략 70∼80m 정도”라며 “2000t급인 고래급 잠수함보다는 조금 더 크지만 3000t급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신형 잠수함이 “구형 로미오급 잠수함을 개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이 위원장은 “잠수함 외형이 굉장히 조악하고 열악한 용접 상태가 많이 드러나 있다”며 “군은 이 잠수함이 새로 제조된 게 아니라 구형 로미오급 잠수함을 개조한 것이라는 의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북한이 주장하는 스텔스 기능 탑재 여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며 “레이더파를 반사하지 못하게 하는 도료를 도포해두면 레이더가 포착을 못 하는 스텔스 기능을 갖추는데, 이번엔 특수 도료가 도포돼 있지 않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와 함께 국방부는 5월 4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서는 “당시 군이 한 발이라고 발표했는데,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정밀 분석한 결과 두 발로 밝혀졌다”고 정정했다. 이어 “첫 발은 저고도로 발사돼 레이더에 잡히지 않았을 수도 있고, 불발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중국과 러시아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의도에 대해 국방부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견제 목적이 크다”고 분석했다. 또 “한미 주요 무기의 배치와 침입에 대응하는 전투기 등을 파악해 한반도 군사정보를 수집하고, 한국방공식별구역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고 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북한#탄도미사일#미사일 발사#국방#slbm#신형 잠수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