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현상동결 협정’ 제안… 강경화-고노 1일 외교 담판
더보기

美 ‘현상동결 협정’ 제안… 강경화-고노 1일 외교 담판

방콕=한기재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8-01 03:00수정 2019-08-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협상중 추가조치 중단’ 중재안… 방콕 ARF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
日각의 열리는 2일 한미일 회담, 백색국가 결정 보류할 가능성도
스가 “한국 배제 방침 변화 없다”
미국이 한일 간 분쟁을 풀기 위한 협상 기간에 양측 모두 추가 조치나 대응을 멈추는 ‘현상동결 협정(standstill agreement)’을 제안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아사히신문도 31일자 석간에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사태 악화를 피하기 위해 한일에 자제안을 냈다”며 “일본은 수출 규제 강화 2탄(화이트리스트 제외)을 진행시키지 말고, 한국은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을 멈추게 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한일 갈등에 보다 적극 개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기간에 한미일 3국 외교장관 간 접촉 결과가 주목된다.

한미일 3국 외교 수장은 31일 ARF가 열리는 방콕에 속속 도착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은 1일 현지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화이트리스트 제외 이슈를 놓고 담판을 갖는다. 강 장관은 방콕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에) 양국 관계에 파국 상태가 와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이야기를 나누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화이트리스트 제외) 방침에 변화는 없으며 절차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일 오후 두 장관과 함께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담의 결과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여부 및 시점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각료 회의는 2일로 예정되어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콕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과 고노 외상) 두 사람을 함께 만나서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도록 장려하겠다”고 말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일본 입장에서 미국의 명확한 태도를 확인하기 전에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내리기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며 “2일 각료 회의에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일단 하지 않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일본 각료회의는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열린다.

관련기사

당초 일본 언론의 보도대로 2일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예상하고 있던 청와대도 여러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다양한 경로로 파악하고 있지만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시점을 가늠하기는 어렵다”며 “2일 결정되는 것부터 미뤄지는 것까지 다양한 시나리오를 세우고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콕=한기재 record@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 한상준 기자
#한일 갈등#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미국#현상동결#백색국가#강경화 장관#고노 다로#화이트리스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