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싱크탱크 “한일갈등 원칙대응, 총선에 긍정적”
더보기

與싱크탱크 “한일갈등 원칙대응, 총선에 긍정적”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7-31 03:00수정 2019-07-31 0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硏, 의원들에 여론동향 보고서
“친일비판, 지지층 결집효과 있지만 확대효과는 크지 않은것으로 판단”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최근 한일 갈등에 대한 당의 원칙적이고 강경한 대응이 내년 총선에 유리할 것이라는 취지의 보고서를 작성했다.

민주연구원은 30일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한일 갈등에 관한 여론 동향’ 보고서에서 “우리 지지층일수록 현 상황에 대한 여야의 대응이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원칙적 대응을 선호하는 여론에 비추어 볼 때 총선 영향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문건은 A4용지 3페이지 분량으로 ‘대외주의’ 표시가 돼 있다.

보고서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7월 정기조사 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여야의 대응방식의 차이가 총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견이 78.6%로 절대 다수”라며 “우리 지지층(20∼40대와 진보 성향)뿐 아니라 스윙층(50대와 중도 및 무당층)에서도 원칙적인 대응을 선호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보고서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친일 비판’은 지지층 결집효과는 있지만 지지층 확대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가 공개되자 정치권에선 국가적 위기인 한일 갈등을 내년 총선과 연관지어 지나치게 정치공학적으로 바라보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이에 당 관계자는 “여론조사 결과를 분석한 문건에 불과하며 당 지도부가 보고받은 내용도 아니다”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주요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더불어민주당#싱크탱크#한일 갈등#여론동향 보고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