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중앙지검 1, 2, 3차장에 신자용-신봉수-송경호 내정
더보기

서울중앙지검 1, 2, 3차장에 신자용-신봉수-송경호 내정

신동진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7-31 03:00수정 2019-07-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무부가 31일 단행할 검찰 중간간부(고검 검사급)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의 핵심 보직인 1차장에 신자용 법무부 검찰과장(사법연수원 28기), 2차장에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29기), 3차장에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29기)이 각각 내정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각종 고소·고발 및 국민 생활과 밀접한 사건, 2차장은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에 대한 공판 및 선거범죄, 3차장은 기업과 고위 관료 관련 부정부패 수사를 각각 지휘한다.

신자용 과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끌었던 ‘최순실 게이트’ 특검팀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맡아 사법농단 사건을 수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 2부장에서 나란히 2, 3차장으로 승진하는 신봉수, 송경호 부장은 지난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78)을 함께 조사했다. 신 부장은 윤 총장과 2008년 ‘BBK 특검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고,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한 뒤에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 사건과 사법농단 의혹을 수사해 기소했다. 2차장이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 등의 공소 유지를 지원할 공판부를 지휘하는 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송 부장은 대검찰청 범죄정보2담당관, 수원지검 특수부장 등을 거친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이 전 대통령의 수뢰 의혹, 삼성바이오 사건 등의 수사를 맡아왔다. 대검에 신설될 공정거래 전담 조직 수장에는 구상엽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30기)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진 shine@donga.com·김동혁 기자
#법무부#검찰 중간간부 인사#신자용 법무부 검찰과장#신봉수#송경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