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대북 쌀 지원, 北 공식 ‘거부’ 입장 확인 주력”
더보기

통일부 “대북 쌀 지원, 北 공식 ‘거부’ 입장 확인 주력”

뉴시스입력 2019-07-30 11:16수정 2019-07-30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WFP에 '한미훈련' 南 쌀 거부 의사
정부, 최종 공식 입장 아니라는 판단
"WFP-北 협의 계속 진행되고 있어"
"남북관계 개선 대북 메시지 지속 전달"
北주민접촉수리 月 71.4건→49.4건 감소

통일부는 30일 북한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의 실무협의 과정에서 남측이 지원하는 쌀은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확인한 다음 후속 대응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현안보고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인도적 협력은 인도주의와 동포애 차원에서 일관된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며 “WFP를 통한 대북 쌀 지원의 경우 우선 북측 공식 입장 확인에 주력하고, 이후 관련 절차를 검토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외무성 관계자는 이달 중순께 WFP 측에 한미 연합훈련을 언급하며 남측에서 지원하는 쌀은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WFP는 이러한 상황을 통일부 측과 공유하며 북측과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통일부는 이러한 북한의 입장이 공식적인 최종 입장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북한과 WFP의 실무협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한미 군 당국은 이르면 다음 달 초께 연합훈련을 시작할 예정이어서 대북 쌀 지원이 당초 계획대로 진행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WFP를 통해 북측의 공식 입장이라고 확인된 건 없다”며 “WFP와 북측 간 협의는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WFP와 북측이 운송 선박의 항로와 항구 등을 정해야 선박의 규모 등이 확정되고, 그 이후에 제재 면제 절차가 있는데, 아직 북측과의 협의가 진전이 안 되고 있어, 후속 협의도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이밖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차원에서 남북 간 협의가 필요한 분야는 향후 가시적 성과를 도출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DMZ 평화의길’ 개방 등 사업은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다음달 10일 DMZ 평화의길 파주 구간을 개방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아울러 “기존 남북관계 기본방향 및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대북 메시지를 지속 전달할 것”이라며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관계가 소강 국면을 이어가면서 민간차원의 접촉도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북한 주민 접촉 수리는 월평균 71.4건이었으나, 올해 3월부터 이달까지는 월평균 49.4건으로 집계됐다.

이 당국자는 “보통 제3국에서 민간단체가 북한 주민을 접촉할 경우 신청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단체나 사례를 특정하긴 어렵다”며 “인도지원 단체, 사회문화교류 단체 등이다”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