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황교안,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적이라 생각하다니”
더보기

이해찬 “황교안,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적이라 생각하다니”

뉴시스입력 2019-07-29 11:35수정 2019-07-29 16: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최근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를 근거로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주장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에 맹공을 퍼부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은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찬 대표는 한국당 최근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한 것에 대해 격노하며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황 대표는 지난 27일 당원교육행사에서 ‘우리의 대적, 이겨야할 대상은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적이라 생각한다는 게 있을 수 있나”라며 격분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28일 문 대통령을 안보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이야기했다”며 “국군통수권자를 안보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이야기한다는 게 상식적으로 있을 수 있나. 공당을 이끌어가는 두 사람이 이런 사고방식을 갖고 이끌어가선 안 된다. 다신 이런 발언이 없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본 발언이 아닌 비공개 회의 전환 전 추가발언에서 등장한 것이다. 이 대표가 추가발언까지 하는 일은 이례적이다.


최고위원들은 남북군사합의 폐기 주장을 한 황 대표에게 총공세를 펼쳤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황교안 대표는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 청와대 및 정부의 외교라인 전면 교체, 국정조사 수용 등을 요구했다. 지금 안보 상황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위기상황이라고 했다고 한다”며 “전 정권에서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을 할 때 한반도 위기 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북한이 두 차례 핵실험을 단행한 그 시절과 현 상황에 대해 차분히 비교해봐 달라”고 주문했다.

박 최고위원은 “과연 언제가 안보위기 상황인가. 또 국민은 언제를 안보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겠나”라며 “북한 도발에 대해 단호한 대처를 하지말자는 게 아니다.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한국 압박 발언은 용납할 수 없다. 그러나 판문점 선언, 평양 공동선언 자세를 되찾으란 북한 요구에 대해 군사합의 파기로 화답하는 게 과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해법인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잘못된 것이지만 황 대표의 군사합의 폐기 주장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에 역행하는 주장”이라며 “황 대표는 대북제재 강화만이 북한의 비핵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걸로 보이는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남북 뿐 아니라 미·중·일·러 등 국제적 역학관계가 작용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북제재도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지 대북제재 만으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진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우리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신뢰가 형성될 때 비로소 비핵화가 나아갈 수 있다. 황 대표는 한반도 평화와 인류의 공영이란 관점에서 정치적 주장을 하기 바란다. 우리는 안보 강화를 위한 합리적 주장에는 야당 주장에도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반도 냉전체제는 이른바 한국 보수세력의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해 지켜주는 방편이 됐다”며 “북한의 최근 행위가 문제가 있고 바람직하지 않다 해서 한국당의 주장처럼 과거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은 없다”고 전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반도 평화체제는 국민적 열망이고 또 우리가 가야 할 시대적 소명은 역사적 흐름”이라며 “한국당이 종북 프레임 색깔론에 바탕을 둔 인식에서 한시바삐 벗어나기 바란다. 그게 진정 국민과 한국당을 위해 도움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보탰다.

설훈 최고위원은 “한국당의 근시안적이고 냉전적 태도는 한반도 평화 구축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 퇴행적 사고”라며 “안보는 무기보다 평화로 지키는 게 백배 낫다. 전쟁을 벌여도 괜찮다는 게 아니라면 한국당의 냉전적·호전적 태도야 말로 대한민국 안보의 가장 큰 위험요소”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